left_ad02.gif






> 가요 > 락/힙합

[중고] 황보령 / 4집 Mana Wind (Digipack)


가격(20+10%할인) | 7,920원
정가 | 9,900
제조국 | Korea
제작사 | 미러볼뮤직
상품코드 | 180852
매체 | CD
수량 |
updown
SNS홍보 |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로 보내기     








1. Winter Night 겨울밤
2. Dream Up
3. I'll Always
4. Blue Marble 파란구슬 (smacksoft Ver.)
5. Do U 두유
6. Wind
7. Passing
8. Yrs 하루를백년같이 (smacksoft Ver.)
9. Solid Bubbles 한숨 (smacksoft Ver.)
10. Laconic Phrase (v Room)
11. Wind (radio Edit)
12. Dream Up (remix)
13. Horizon

 

소리라는 물감으로 시공간의 캔버스에 펼치는 그림


황보령의 음악은 그림 같다. 음악가인 동시에 미술가라는 복합적인 정체성이 반영됐다는 식의 비약적인 유추를 굳이 하지 않더라도 그렇게 여겨진다. 음악을 듣고 어떤 이미지 혹은 풍경이 자연스럽게 떠오른다기보다는, 소리 하나하나가 겹쳐지는 것에서 붓을 들고 섬세하게 획을 더하는 모습이 오버랩된다.


그녀의 네 번째 앨범 ‘Mana Wind’도 마찬가지다. 하나의 주제로 여러 장을 그려서 병풍처럼 펼쳐놓은 연작(連作)처럼 보인다. 도시의 쓸쓸한 변두리 풍경이 생각나는 연주곡 ‘겨울밤’을 시작으로, 꿈결을 헤매는 것처럼 아득하게 아름다운 ‘Dream Up’, 탄력 있는 리듬과 황보령의 목소리 사이에서 ‘두 번째 달 바드’ 박혜리의 아이리시 휘슬이 매끈하게 날아다니는 ‘Do U’ 등 각각의 곡이 만들어내는 그림의 이미지는 다르다. 어떤 곡이 신경질적으로 물감을 흩뿌린 인상을 주는 추상화라면, 또 다른 건 색채보다는 선 위주로 단출하게 그린 드로잉, 혹은 거대하고 광활한 벽화가 연상되는 식이다.


적절한 표현이 될지 모르겠지만, 서로 다른 열세 곡을 하나의 분위기로 아우르는 것은 몽롱함이다. 메아리처럼 되풀이되는 전자음과 리버브는 황보령 특유의 툭툭 끊어지는 보컬과 맞물려 앨범 내내 듣는 사람에게 기묘한 거리감을 느끼게 한다. 심지어 ‘I’ll Always’이나 ‘Wind’처럼 일렉트릭 기타가 전면에 튀어나와 상대적으로 거칠거나 직선적인 흐름을 타는 곡들도 마찬가지, 말로 포착하기 힘든 모호함과 투명함으로 옅게 둘러싸여 있다. 마치 세상의 근원을 탐구하려는 듯한, 8분이 넘는 초현실적인 연주곡 ‘Laconic Phrase’는 그 정점이다.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친구를 마지막으로 보내고 돌아와 가사를 썼다는 마지막 곡 ‘Horison’은 일종의 진혼곡임에도 귀에 꽂히는 비트와 몽롱한 거리감 때문에 오히려 더 애틋하다.

 

 



배송료
3만원 미만 구매시: \2,500원
3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단, 도서산간지방의 경우 추가배송료가 추가 될 수 있습니다.

배송 안내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결제방법
무통장입금, 신용카드
※ 무통장입금 시, 입금기한은 '만 4일(토,일,공휴일제외)'입니다. 기한초과시 주문은 자동취소됩니다.

LP : 자켓 및 디스크 상태표기
★★★ - 일반적인 중고음반 상태
★★★☆ - 중고음반이나 상태가 양호한 상태
★★★★ - 거의 새음반과 같은 상태
★★★★☆ - 포장만 개봉된 상태
★★★★★ - 미개봉 새음반 상태